여행+

NEWS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네이버 여행 pick!] 가을밤, 뇌에 힐링바람을~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왔다. 혼자 독서를 하며 사색에 빠져보는 것도 좋지만 좀 더 특별하게 '독서의 계절'을 만끽하고 싶다면 파주로 가보자. 공연, 전시 등 다양한 접근을 통해 책과 가까워질 수 있는 페스티벌이 있다.

파주북소리2018 축제가 오는 14~16일 파주출판도시에서 열린다.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이하는 파주북소리는 국내 최대 인문학 축제로 시작해 현재 아시아 최대 규모의 북 페스티벌로 자리매김했다. 국내 유수의 출판, 독서, 교육, 문화 기관이 함께하는 지식축제이자 아시아·유럽 지역 출판계 인사들이 참여하는 국제적인 행사다.

올해는 문자와 책, 시각과 영상이미지를 매개로 온 국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북한의 과거와 현재를 이해하고 남북의 평화와 공존을 향한 상상력을 펼쳐 보이는 전시 '한 조각을 잃어버린 동그라미', 2018 책의 해를 맞이해 책 읽는 대한민국 만들기 운동에 발맞춘 '제1회 독서동아리대상 공모전 시상식', 나의 지난 독서 이력을 확인하고 책과 함께 앞으로의 삶을 기획해 볼 수 있는 '북큐레이션 소셜테이블', 제13회 파주북시티 국제출판포럼 '평화를 부르는 책의 힘', 동아시아 출판인들의 공로를 기념하는 '파주북어워드' 등 다양하다.

파주북소리의 간판 프로그램인 작가와의 만남과 낭독 공연에는 김경집, 김애란, 김연수, 김용택, 김중혁, 김탁환, 김현, 박준, 서민, 손아람, 손원평, 은희경, 전성태, 정석주, 천명관 작가가 참여 한다.

유명 출판사의 사옥을 둘러보고 강연을 들을 수 있는 '우리 집에 놀러오세요'에는 한길사, 사계절, 문학동네, 태학사와 군자출판사가 함께할 예정이다.

사전 신청이 필요한 프로그램은 온라인에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출판도시문화재단 홈페이지와 파주북소리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지윤 여행+ 에디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