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새해 여행지] 빅데이터로 본 뜰 여행지…블라디보스토크·마카오·클라크
올해는 어떤 여행지가 잘나갈까? 인터파크투어가 무술년 한 해 술술 풀릴 인기 여행지를 빅데이터 분석했다. 2017년 항공 빅데이터 결산과 '2018 여행계획'을 주제로 여행객 1만명에게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올 한 해 가장 뜰 여행지 키워드는 유럽이다. 우선 해외항공권 결산 데이터를 통해 바라본 올해 가장 부상할 여행지는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 유럽도 아시아도 아닌 독특한 문화가 매력적인 데다 거리 부담이 덜한 장점까지 갖췄다. '아시아 속 작은 유럽'이라 불리는 마카오도 유럽풍 문화가 숨 쉬는 아시아 도시로서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관식 설문을 통해 나타난 이미 예약했거나 계획 중인 여행지로는 일본과 베트남이 1·2위로 여전히 인기지만 서유럽과 동유럽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버킷리스트 여행지로는 '크로아티아' '스페인'이 각각 1·3위로 꼽혀 전반적으로 유럽행 인기가 두드러졌다. 한편 성수기 여행 쏠림현상은 올해 더욱 옅어져 별다른 준비와 시기 구분 없이 즉흥적으로 떠나는 트렌드가 '여행의 일상화'를 한층 앞당길 것으로 보인다.

급부상 여행지 3인방 블라디보스토크·마카오·클라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마카오

인터파크투어 빅데이터 분석 결과, 올해 가장 뜰 여행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마카오, 필리핀 클라크로 예상된다 . 세 곳은 2017년 인터파크투어 해외항공권을 통해 알아본 가장 많이 떠난 여행지 20~50위권 이내에서 2016년 대비 성장률이 가장 높았던 곳들이다.

세 여행지의 전년 대비 성장률은 각각 127%, 100%, 100%로 모두 2배가 넘는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이를 통해 볼 때 올해는 해당 여행지들에 대한 수요가 더욱 많아져 인기 여행지 20위권 안에 진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블라디보스토크는 지난해 '배틀트립' '사십춘기' '런닝맨' 등 다양한 여행예능을 통해 전파를 타면서 눈길을 끈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또한 한국인들이 근래 찾는 여행지 수요가 가까운 아시아권에 몰려 있는데, 지리적으로 가까우면서도 아시아권과 확연히 구분되는 유럽풍 사회문화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점도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카오와 필리핀의 중소도시 클라크는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신규 노선 확대로 높아진 접근성이 수요를 촉진한 것으로 보인다.

마카오 또한 아시아권이면서 과거 포르투갈 식민지 시대의 영향으로 유럽풍 건축물과 식문화가 많이 남아 동서양의 매력이 공존하는 곳이다. 이 때문에 올해도 기존의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권과는 다른 이색적인 문화를 체험해 보려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의 골프 휴양지로 알려진 클라크는 기존의 골프 여행뿐 아니라 화산 트레킹과 사막지대 관광이 인기를 모으며 올해 더 많은 한국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여행지 유럽 각광·버킷리스트 스페인·크로아티아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크로아티아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왼쪽), 스페인 광장 [사진제공 = 인터파크투어]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년 여행계획 설문조사'를 통해 알아본 내국인들이 올해 떠날 계획이거나 가고 싶은 여행지는 어디일까. 올해 떠날 여행지로 이미 예약했거나 계획 중인 곳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들은 3년 연속 한국인 최다 방문지로 나타난 일본(16%)과 동남아 최고 인기 관광지 베트남(12%)을 가장 많이 꼽았다. 하지만 근소한 차이로 서유럽(11%)과 동유럽(10%)을 많이 선택해 올해 방문 계획이 있는 여행지로 서유럽과 동유럽의 약진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간과 금전의 제약이 없다면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버킷리스트 여행지'에 대한 주관식 질문에 동유럽의 크로아티아(15%)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이어 북미의 캐나다(11%), 남유럽의 스페인(10%)이 뒤를 이었다. 최근 한국인들이 많이 찾고 있는 크로아티아는 안데르센 동화에 나올 법한 그림 같은 풍경이 압권이다.

인터파크투어에 따르면 '또다시 가보고 싶은'이라는 수식어를 가장 많이 받아 만족도 및 재방문율이 특히 높은 여행지로 꼽혔다. 캐나다를 선택한 응답자들은 대부분 '옐로나이프 오로라 체험'이라는 수식어도 함께 적어 많은 한국인 여행객들이 오로라 체험을 위해 캐나다에 가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인은 세계적인 예술품과 먹거리, 그리고 프리메라리가라는 최고의 축구 리그를 갖춘 점이 특히 매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새해 여행 트렌드는 '여행의 일상화'

올해는 여행 트렌드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인터파크투어가 설문조사를 통해 전망하는 2018년 여행 트렌드는 '여행의 일상화'다.

먼저 구체적으로 여행정보를 어떻게 얻느냐는 질문에 '평소 틈날 때마다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정보를 찾는다'(43.7%·1위)라고 한 응답이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해외여행 시기 결정 요인에 대한 질문에는 '특가 상품에 따라 비정기적으로 결정한다'(11%·1위)라는 응답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를 통해 볼 때 올해 내국인 여행객들은 구체적인 여행 계획과 출발 시기를 미리 정해놓고 가기보다는 평소 틈틈이 얻어놓은 정보로 좀 더 즉흥적인 여행을 수시로 가는 경향을 보일 듯하다.

이뿐만 아니라 여행을 계획하는 시기에 대해서도 보통 여행 비수기로 알려진 '3~4월'(26.7%)과 '시기 상관없음'(17.6%)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여행 성수기인 여름휴가 시즌과 연휴를 제치고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이를 통해 볼 때 휴가나 연휴에 여행객이 몰리는 성수기 쏠림 현상이 옅어지면서 연중 여행 수요가 고르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 과거와 달리 여행은 특별한 이벤트나 연중 행사라기보다는 '일상의 일부'이자 '삶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고 있다는 시각이 있는 가운데, 이 같은 여행 트렌드 변화는 올해 특히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신윤재 여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