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여행플러스 이벤트
[네이버 여행 pick!] "서울의 꿈, 빛으로 흐르다" 2018 서울빛초롱축제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겨울의 문턱으로 갈수록 밤이 깊어지고 있다. 긴긴 밤을 보다 특별하게 보낼 방법을 찾는다면 청계천으로 나가보자. 눈길을 사로잡는 화려한 빛 속에 따뜻한 이야기가 흐른다. 한 해를 마무리하며 소망을 빌거나 인생샷을 남기기도 좋다.

2018 서울빛초롱축제가 '서울의 꿈, 빛으로 흐르다'라는 주제로 오는 18일까지 열린다. 청계광장부터 수표교까지 약 1.2㎞ 구간에서 펼쳐지는 이 행사는 2009년 '한국 방문의 해'를 기념해 시작됐으며 매년 관람객 250만명 이상이 찾는 서울의 대표 축제다.

행사장은 총 4개 테마로 각각의 공간에 새로운 꿈의 출발지, 미래를 꿈꾸는 서울, 추억이 빛나는 서울, 전통이 흐르는 서울을 담는다. 그동안 서울의 오랜 역사와 문화가 주축이 되었다면 올해는 10주년을 맞아 지나온 시간을 되돌아보고 새롭게 시작하는 의미를 갖는다.

현재 서울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이 꿈꾸는 미래의 도시부터 풍요로움을 소망하며 흥겨운 잔치를 열던 600년 전 조선시대 사람들의 풍경까지, 서울의 어제와 오늘을 빛내고 내일을 열 축제가 될 전망이다.

내·외국인이 모두 참여 가능한 전통 좌등 만들기와 소망등 띄우기도 추천할 만하다. 예로부터 어둠을 밝히고 나라의 풍년과 태평성대, 자손의 번영을 기원하는 데 쓰이기도 한 등불을 직접 만들며 의미를 새겨볼 기회다.

모바일 도슨트 프로그램 '전기수 앱(App)'을 통해 각 구간에 배치된 등과 각 주제에 대한 설명을 직접 보고 듣는 것도 색다른 재미다. 전기수는 조선시대 책을 읽어주는 직업인 낭독가 전기수의 이름을 본떠 지은 것으로 앱은 국문과 영문, 음성지원은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됐다.

입장은 매일 오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이며 전 연령 모두 관람 가능하다. 관람하는 데 1시간가량 소요되며 입장료는 무료이지만 부대행사 참가 시 유료인 경우도 있다.

[이지윤 여행+ 에디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