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NEWS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뉴스 플러스] 쓸땐 쓰자…`비즈니스석 여행` 선호구간은…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요즘 한국 여행족 수준도 프리미엄급이다. 아낄 땐 아끼고, 쓸 땐 또 과감히 쓴다. '가성비 갑' 여행이 '가치소비 갑' 여행으로 바뀌는 트렌드다. 대표적인 게 항공권 소비 패턴이다. 여행의 시작과 끝, 비행기 좌석 선택에 비즈니스석 예약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전 세계 여행 가격비교 사이트 스카이스캐너가 최근 3년간 한국인이 검색한 항공권 수백만 건을 분석한 결과 해외 여행 때 비즈니스 항공권 검색량이 지난해 대비 52% 껑충 뛴 것으로 분석됐다. 2년 전과 비교하면 무려 366% 증가한 숫자다. 여행 씀씀이에서 가치소비 패턴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비즈니스 최선호 구간 서울~방콕

한국인 여행족이 비즈니스석을 가장 선호하는 구간은 서울~태국 방콕이다. 스카이스캐너 비즈니스 좌석 검색 상위 10개 도시 총검색량 중 21.1%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방콕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비즈니스 좌석의 가장 인기 있는 여정을 기록하고 있다. 방콕행 비즈니스석 검색률이 전년 대비 70% 이상 급증한 것도 눈에 띄는 변화다. 재작년과 비교하면 무려 462% 늘어난 규모다. 방콕은 이국적인 문화, 쇼핑, 먹거리를 즐길 수 있고 저렴한 물가로 비교적 싼 가격에 특급호텔에 머물 수 있어 프리미엄 여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도시로 꼽힌다.

방콕 다음으로 인기 있는 비즈니스석 구간은 서울~프랑스 파리다. 프랑스 파리는 올해 비즈니스 좌석 검색량 상위 10개 도시 중 13%를 차지하며 2위를 기록했다. 서울~인도네시아 발리(10.5%), 서울~이탈리아 로마(9.2%), 서울~호놀룰루(8.8%)가 뒤를 이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장거리 노선 유럽 비즈니스도 급증

비즈니스 좌석 검색 구간 상위 10개 중 유럽 도시들이 많은 것도 흥미롭다.

유럽 구간은 총 4곳으로 파리(2위) 로마(4위) 런던(6위) 바르셀로나(7위)이고, 미주지역은 호놀룰루(5위)와 로스앤젤레스(9위)가 순위에 들었다. 동남아시아와 일본지역은 방콕(1위) 발리(3위) 도쿄(10위)로 나타났다. 도쿄를 제외한 9개 도시 모두 편도 6시간 이상 걸리는 근·장거리 구간이다.

반대로 우리나라로 프리미엄을 즐기러 오는 외국 여행족은 누굴까.

결론부터 말하면 일본 여행족이다. 스카이스캐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여행객의 서울행 비즈니스 항공권 검색률은 10위를 기록했다.

대만·태국 여행객들의 서울행 비즈니스 좌석 검색이 전체 도시 중 각각 4위를 차지했지만 일본인의 서울행 비즈니스 좌석 검색량이 태국은 대비 54%, 대만 대비 109% 높았다.

최형표 스카이스캐너 한국 시장 담당 매니저는 "해외 여행객 3000만 시대를 맞이해 여행 패턴 또한 다양해지면서 프리미엄급 여행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며 "비즈니스석도 이코노미석처럼 요일과 시간에 따라 가격이 변동하기 때문에 항공권 가격 비교검색 사이트를 이용하면 최적의 가격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신익수 여행·레저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