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NEWS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션표의 두근두근 여행일기] 도심 속 치유의 공간, 서대문 안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주말 아이와 연남동 골목을 산책했다. 바게트를 오물거리며 걷던 아이가 흔들리던 이가 빠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우리 내일 산에 가서 이빨을 던지고 오자."

 기사의 1번째 이미지
▲ 다음날 아이와 함께 안산으로 향했다. 높이 295m의 안산의 숲은 꽤 깊다. 대도시에 살면서 마음만 먹으면 숲으로 향할 수 있는 것은 큰 혜택이 아닐 수 없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 초입에서 10분만 걸어 들어가도 하늘 높이 뻗은 메타세콰이어 군락지를 만날 수 있다. 안산의 허리를 따라 이어진 약 7km 자락길은 한 바퀴 도는 데 두 시간이 소요된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 딱딱한 도시의 콘크리트와 달리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아름다움을 만끽하는 것도 숲의 매력, 자연을 찾는 즐거움이다. 이번 주말 도심 속 숲 안산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