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여행플러스 이벤트
[뉴스 플러스] K스마일 환대DNA, 日 미야자키현에 전파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스마일 DNA 일본에 심겠다."(박삼구 한국방문위원회 회장)
"오모테나시(일본 환대문화)를 한국에도 전파하겠다."(코노 슌지 미야자키현지사)

관광·친절문화를 범세계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의 환대 캠페인이 손을 맞잡는다.

한국방문위원회와 일본 미야자키현은 미야자키현청에서 관광·친절문화의 상호 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방문위원회의 '세계인이 다시 찾는 대한민국' 만들기 캠페인과 일본의 오모테나시를 전파하기 위한 '히나타 프로모션'의 하나로 진행된 것이다. 두 기관은 이번 상호 교류를 계기로 관광 자원·친절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는 데도 본격적으로 힘을 합친다는 구상이다.

미야자키현을 직접 찾은 박삼구 한국방문위원회 위원장은 "성공적으로 치러진 평창동계올림픽과 한류 열풍 재점화로 한국 환대문화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다"며 "미야자키현과 뜻깊은 교류를 통해 한국을 찾은 방문객이 한층 더 편안하게 대한민국 곳곳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미야자키현은 국내 프로야구팀의 단골 전지훈련 장소로, 한국인에겐 최적의 여행지로 꼽히는 일본 핫스폿이다. 여행족에겐 바다 위 주상절리, 일명 '도깨비 빨래판'과 모아이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협약식에서 호스트 역할을 한 코노 ?지 미야자키현지사는 "한국에서 미야자키현은 프로야구팀 전지훈련 장소로 친숙한 곳"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앞으로는 관광 분야에서도 더욱 많은 교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광 활성화를 위한 실무 관계자들의 환담도 진행됐다. 한국방문위원회 측은 일본에서도 손꼽히는 미야자키현 천혜의 자연환경과 오모테나시에 바탕을 둔 따뜻한 환대문화 등을 한국에 적극 홍보하는 한편 미야자키현은 외국인 관광객 편의성과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한 한국방문위원회의 다양한 사업모델을 참고하는 등 상호 관광시장 확대를 도모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경아 한국방문위원회 사무국장은 "미야자키관광컨벤션협회와 관광·친절문화 상호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해 한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환대 캠페인(K스마일), 코리아그랜드세일, 코리아투어카드 등 다채로운 사업을 소개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하시모토 에리코 미야자키관광컨벤션협회 상무이사는 "미소국가대표 등 인적자원을 적극 활용해 친절문화를 확산한 것이 매우 인상적"이라며 "평창동계올림픽을 '친절올림픽'으로 치러낸 한국방문위원회의 외국인 관광객 수용 태세 개선, 편의 제고를 위한 콘텐츠 제공 등에 대한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관광협회는 국가 차원의 정책적 뒷받침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일본 인바운드 시장이 급성장한 데는 항공 노선 증가, 비자 취득 완화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있지만 관광산업을 육성하고 외국인 관광객이 여행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비지트 재팬 캠페인(Visit Japan Campaign)' 등 20년 이상 지속된 국가 차원의 정책적 뒷받침이 장기간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현장을 방문한 미야자키교통은 한국방문위원회의 개별자유여행객(FIT) 맞춤형 교통관광카드인 '코리아투어카드'에 큰 관심을 보였다. 가네마루 아코 여행부 기획부장은 "한국에 방문했을 때 공항에서 코리아투어카드를 직접 구입해 사용해봤는데, 오늘 소개를 들으니 여러 가지 혜택을 놓친 것 같다"며 "쇼핑, 관광, 체험, 음식 등 다양한 접점에서 이 카드의 효율성을 미야자키현 내에서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신익수 여행+ 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