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NEWS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 유럽한글여행지도쇼핑몰
[여기 어때요?] 패키지여행? 이제 하고 싶은 것 맘껏 하세요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누구나 한 번씩은 패키지와 자유여행 사이에서 고민을 한다. 많은 인원이 가기에 자유여행은 부담스럽고 패키지는 썩 맘에 안 드는 일정도 감내해야 하니 이래저래 고민이다. 이러한 고민을 하는 여행자를 위해 내일투어가 원하는 그룹끼리 하고 싶은 것만 할 수 있는 개별패키지여행 브랜드 '우리만'을 출시했다.

개별패키지 우리만, 일반패키지와 뭐가 다를까

따로 여행 준비를 하지 않아도 가이드와 인솔자의 도움 아래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패키지여행. 개별 참가자가 어떤 특성을 지녔건 패키지여행의 일정은 정해진 경로에 따라 획일적으로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여행객들은 원치 않는 쇼핑몰 방문, 아이는 볼 수 없는 성인 쇼 관람, 빡빡한 일정, 끝없는 버스 이동 등 개별그룹 특성에 맞지 않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감내해야 한다.

이러한 패키지여행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자유여행의 장점을 추가해 여행 만족도를 한껏 높인 내일투어의 우리만은 인원 수, 다다익선이 아닌 각 그룹의 특성과 니즈에 초점을 맞춘 유니크한 개별패키지여행 일정을 구성한다. 연인, 가족, 친구, 모임, 학회 등 원하는 사람들끼리 그룹이 돼 전문 코디네이팅을 통해 원하는 이동 수단과 관광 일정에 맞춰 여행을 완성해낸다.

아이에게 더욱 특별한 여행, 우리 아이 EQ·IQ 쑥쑥! '우리만'

아이를 동반한 가족여행객에게는 다양한 어린이 맞춤 관광&체험 코스와 편안한 이동으로 온 가족이 편안한 '우리아이 EQ·IQ 쑥쑥 우리만'이 제격이다. 아이에게 맞는 관광지, 맛집, 공연, 체험 등을 마음껏 넣을 수 있음은 물론 아이와 함께 직접 여행을 계획하면서 아이에게 더욱 특별한 여행을 만들어줄 수 있다. 가족만을 위한 전용 차량, 단독 가이드가 있으니 낯선 여행지에서도 아이에게 집중할 수 있다.

깃발 들고 쫓아다니는 일반 패키지여행에서는 우리 가족과 아이의 취향에 맞는 여행이 불가능하다. 우리만에서는 다른 일행 눈치 보며 불편할 일도, 낯선 곳에서 아이 데리고 길 찾느라 진땀 뺄 일도 없다. 그저 편안하게 아이와 함께 여행하며 추억을 쌓고 견문을 넓히면 된다.

△ 우리아이 EQ·IQ 쑥쑥 도쿄 2박3일 우리만 =환상의 디즈니랜드에서 꿈의 레고랜드까지! JAL 스카이뮤지엄에서 직접 항공기의 조종사가 될 수 있다. 아이 좋고 부모 좋고! 어쩌면 부모가 더 신나는 우리 아이 EQ·IQ 쑥쑥 도쿄여행! 전 일정 단독 가이드 및 차량 제공, 지브리미술관 입장료·디즈니리조트 자유이용권 포함, 레고랜드 입장권·JAL 스카이뮤지엄 견학 포함. 요금은 102만9000원부터.

부부끼리 오붓한 여행 하고 싶을 때 올라! '우리만'

중년 혹은 노년의 부부에겐 자율성과 편안함이 모두 보장되는 개별패키지여행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우리만은 공항~호텔, 도시 간 이동은 물론이고 자유로운 시내 여행 중에도 원한다면 전문 인솔자와 함께 투어를 할 수 있어 단둘이어도 염려할 일이 없다. 몸이 편안하니 싸울 일도 줄고, 에너지 낭비가 없으니 부부 금실은 술술 좋아진다. 자유여행을 희망하지만 언어 장벽과 여행 준비에 두려움을 느끼는 40~60대 여행자라면 특히 더 우리만에 집중하자.

△ 부부 금실 술술! 낭만 가득 스페인 올라 10일 '우리만' =마드리드 세비야 론다 그라나다 바르셀로나 등 스페인 주요 도시를 한번에 둘러본다. 스페인 전통 공연인 플라멩코와 마드리드 근교 세고비아 당일 투어가 포함된 8박10일 퍼펙트 일정이다. 요금은 379만원부터.

우리끼리 신나게 여행하고 싶을 때 낭만 청춘 '우리만'

친구와 함께 자유롭게 일정을 짜며 쇼핑도 하고 맛집도 들러 추억을 남기고 싶은데 자유여행은 조금 무섭다면 우리끼리 신나게 놀 수 있는 우리만을 택하자. 단순히 여행지만 숨 가쁘게 찍고 돌아오는 여행이 아닌 원하는 다양한 액티비티를 일정에 넣어 여유롭고 알찬 여행뿐만 아니라 감동과 추억을 남길 수 있다. 피 끓는 청춘들의 여행지로는 온 세상 젊은이의 열기로 뜨거운 방콕을 추천!

△ 방콕 카오야이 3박5일 우리만 ='붉은 산'이라는 의미를 가진 카오야이는 살아 숨 쉬는 태국의 자연과 유럽의 작은 마을을 옮겨 놓은 듯한 소소한 매력이 가득하다. 와이너리 투어, 프리모 피아짜, 팔리오 빌리지, 워터 테마파크, 초콜릿 팩토리 등 다양한 구성을 통해 청춘을 불태웠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여행을 할 수 있다. 요금은 91만9000원부터.

[전기환 여행작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