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럭셔리 `버킷리스트 여행` 올 겨울방학 제주로 옵서예~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겨울방학 시즌. 아이들과 가족 나들이하기 최적의 타이밍이다. 하지만 요즘같이 추울 때는 날씨가 골칫거리. 추운 날씨를 피해 너도나도 대한민국 청정1번지 제주로 향하는 이유다. 때마침 제주 신라호텔이 한겨울 정취를 뜨끈하게, 색다른 공연까지 곁들여 즐길 수 있는 쌈박한 기회를 마련했다. 아이들을 위한 신나는 무료 공연부터 달빛 아래 즐기는 따뜻한 온수풀까지. 올 겨울방학 버킷 리스트 여행지 제주 신라호텔에서 한겨울 추위를 피해 가족끼리 오붓한 호사를 누려보는 건 어떨까.

베스트셀러 낭만 코스 '플로팅 시네마'

제주 신라호텔은 이달부터 두 달간 유아 동반 고객들을 위한 겨울방학 맞이 '버블버블 쇼'를 선보인다. 레저 전문 직원이 펼치는 '버블버블 쇼'는 주 4회(월·수·금·일요일) 저녁 8시부터 20분간 호텔 내 연회장에서 진행된다. 공연은 제주 신라호텔 투숙객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핸드버블, 스모그버블, 테이블버블, 대형버블 등 다양한 버블쇼로 구성된 이번 쇼에서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할 수 있는 코너도 따로 마련된다. 제주 신라호텔의 야외 수영장은 특히 문라이트 스위밍이 유명하다. 사계절 내내 뜨끈한 온수 풀에서 전국 어디보다 환한 달빛 아래 로맨틱한 수영을 즐겨보자. 낮에는 그림 같은 설경이 압권인 한라산에서 눈꽃 트레킹, 밤에는 고급스러운 야외 온수풀과 자쿠지에서 노천 스파와 '플로팅 시네마'까지 체험할 수 있다. 땅거미가 지면 야자수와 아열대식물로 우거진 숨비 정원 내 야외 수영장은 이국적인 분위기가 절정을 이룬다. 히팅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선베드존과 패밀리, 디럭스, 프티 각각의 카바나에는 온열매트, 온풍기가 비치돼 있다. 또한 야외 활동이 가능하도록 특별 제작된 보온 커튼 덕에 1월에도 날씨 걱정 없이 제주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다.

'플로팅 시네마'는 제주 신라호텔이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이래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수영을 즐기며 영화를 감상한다는 이색적인 점이 고객들에게 크게 어필한 것으로 보인다. 가족 전체를 위한 '패밀리 풀'(250인치)과 어른 전용 '어덜트 풀'(150인치) 한쪽에는 선명한 영상으로 영화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대형 LED 스크린이 설치돼 있다. 탁 트인 야외 온수 풀 위에 둥둥 뜬 채 감상하는 영화 한 편은 잊지 못할 추억거리가 된다. 게다가 올해에는 영화뿐 아니라 유니버설뮤직의 다양한 공연 실황, 뮤직비디오, 해외 유명 아티스트의 라이브 콘서트까지 상영 콘텐츠를 더욱 다양화했다. 은은한 조명 아래 우아하고 로맨틱한 파티 콘셉트의 공간에서 10종의 세계 유명 와인을 맛보며 파티타임을 가질 수도 있다.

아이들 열광하는 '아이러브 패키지'

또한 제주 신라호텔은 아이들과 함께 가족 여행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한 '아이러브 패키지'도 출시했다. 아이들이 도심을 떠나 다양한 액티비티를 체험하고 엄마, 아빠는 모처럼 편안한 휴식을 누릴 수 있도록 한 콘셉트다. '아이러브 패키지'의 기본은 스탠더드 객실 1박, 엑스트라 베드 1개, 조식 1회(성인 2인, 소인 1인), 테디베어 1개로 구성된다. 1박 투숙 시 키즈 프로그램 1인 1회, 2박 투숙 시 올데이 키즈 캠프 1인 1회와 풀사이드 바 수제 치킨 포테이토, 3박 투숙 시 키즈 프로그램 1인 1회, 올데이 키즈 캠프 1인 1회, 풀사이드 바 패밀리 세트를 제공한다. 올데이 키즈 캠프는 오전 10시~오후 5시 또는 오후 2~10시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연령은 36개월~6세, 7~9세, 10~13세로 나눠 운영한다.

액티비티 프로그램은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자연 관찰, 게임, 만들기 등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또한 아이러브 패키지를 이용하면 사우나 2인 1회, 수영복 세탁 무료 서비스(1박당 1인 4피스), 패밀리 카바나 3시간 이용(사전 예약 고객에 한함) 혜택을 3월 31일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1월 15일까지 예약 고객에 한해 금·일요일(2월 16일 연휴 제외)에 숙박할 경우 5만원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신윤재 여행+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