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뉴스 플러스] 중국인·일본인 여행족이 찍은 1위 여행지 `한국`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총성 없는 '관광 전쟁'을 치르고 있는 한·중·일 3국. 3개국 여행족이 가장 으뜸으로 치는 여행지는 어디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한국의 압승이다.

여행 가격비교 사이트 스카이스캐너는 작년 한 해 동안 한국, 중국, 일본인 자유여행객이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검색한 약 2억1600만건의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 중국인 개별 여행객의 검색률이 가장 크게 증가한 여행지는 '한국(+152%)'인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인 자유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여행지 또한 한국의 '서울'로 나타났다.

최근 사드 배치와 관련, 외교 관계가 악화되면서 중국인 단체 여행객의 한국 방문이 줄고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일본인과 중국인 개별 여행자들에게는 여전히 핫한 여행지임을 입증한 셈이다.

서울은 지난해 중국인 자유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도시 2위에 올랐다. 국가별로는 항공권 검색률이 전년 대비 가장 크게 성장한 국가 1위에 한국(152%)이, 일본인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자유여행지 1위에는 서울이 각각 등극했다. K팝과 국내 드라마가 중국과 일본을 포함한 해외에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어 여행지 선호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이라는 분석이다.

여행계 큰손인 중국인 개별 여행객들이 특정 지역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도시를 선호하고 있는 것도 눈에 띈다. 작년 한 해 동안 중국인 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여행지는 홍콩(홍콩), 서울(한국), 방콕(태국), 타이베이(대만), 도쿄(일본),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 싱가포르(싱가포르), 오사카(일본), 런던(영국), 로스앤젤레스(미국) 순이었다. 아시아 내 근거리 여행지가 상위권에 올랐고 미주, 유럽까지 다양한 지역의 여행지가 고루 인기를 누리고 있다.

스카이스캐너는 중국인들의 여행지 선택의 폭이 비교적 넓은 이유와 관련, 중국의 자유여행 허용 국가가 기존 4개국에서 2015년 151개국으로 확대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중국인 개별 여행객의 증가세도 영향을 끼쳤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중국인 단체 한국 방문 관광객은 줄어드는 반면 개별적으로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 비중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와 면세점업계 등에 따르면 2015년 중국 관광객 중 개별 관광객 비중은 59.1%로 단체(40.9%)보다 많다.

일본인 자유여행객들은 해외여행뿐만 아니라 자국 내 여행도 즐기는 추세다. 일본인이 가장 많이 검색한 항공 여행지는 서울(한국), 타이베이(대만), 방콕(태국), 도쿄(일본), 오키나와(일본), 하와이(미국), 삿포로(일본), 홍콩(홍콩), 오사카(일본), 싱가포르(싱가포르)였는데, 상위 10개 여행지 중 4곳이 일본이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2016년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한국인 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여행지 상위 10개 도시는 오사카(일본), 제주(한국), 도쿄(일본), 방콕(태국), 타이베이(대만), 후쿠오카(일본), 홍콩, 오키나와(일본), 세부(필리핀), 괌(미국)등의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인 일본과 동남아 휴양지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박정민 스카이스캐너 한국 시장 담당 매니저는 "한국, 중국, 일본의 국가별 여행에 대한 규제와 경제 상황에 따라 여행지 선호도도 다르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익수 여행+ 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