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빅데이터] 한국發 항공권 가격 하락폭 `세계 3위`
전 세계 35국 대상 3년치 가격 조사 분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페루 마추픽추.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순간은 항공권 예약할 때가 아닐까. 조금이라도 더 좋은 조건과 가격의 혜택을 얻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노력할 것이다. 여행검색엔진 카약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 중 절반 이상이 매일 저렴한 항공권을 찾기 위해 서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 중 40%는 최장 1년 전 얼리버드로 예약하고, 70%는 3개 이상의 사이트를 검색한 후 예약한다고 답했다.

전 세계 여행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의 빅데이터도 이를 방증한다. 2014년 10월부터 2017년 9월까지 3년간 한국인 포함 전 세계 35개국 여행객이 구매한 왕복 항공권 수억 건을 분석한 결과 한국에서 출발하는 왕복 항공권 가격이 지난 3년간 평균 24%가량 낮아지며 세계 세 번째로 크게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페루와 말레이시아에 이어 전 세계 세 번째로 큰 수치다.

전 세계 35개국 중 2014년부터 3년 동안 왕복 항공권 가격 하락폭이 가장 컸던 국가는 페루로 -27%를 기록했다, 이어서 말레이시아(-25%), 한국(-24%), 대만(-23%), 아르헨티나(-23%), 멕시코(-21%), 칠레(-20%), 홍콩(-18%), 스페인(-18%), 파나마(-18%) 순이었다. 페루를 포함해 아르헨티나, 칠레 등 남미 국가 다수가 상위권에 올랐다.

한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은 지난 3년간 평균 24%가량 하락했으며 가격 하락 폭이 가장 컸던 지역은 남미였다. 대륙별로 한국발 항공권 가격이 가장 크게 떨어진 지역은 남미(-32%), 대양주(-29%), 아시아(-14%), 아프리카(-10%), 유럽(-10%), 북미(-8%) 순으로 확인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국가별로는 페루행 항공권의 가격 하락폭이 가장 컸다. 지난 3년간 한국발 항공권 평균 가격은 페루(-43%), 칠레(-30%), 멕시코(-22%), 피지(-22%), 케냐(-21%) 순으로 크게 떨어졌다. 최근 몇 년간 한국인 여행객의 전통 인기 여행지로 자리 잡고 있는 일본행 항공권의 경우 10%가량 하락했다.

한국발 항공권 가격 하락에는 다양한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2012년 4월 18단계까지 올라섰던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국제적인 유가 하락으로 2015년 9월 0원으로 떨어진 이후 올해 1월까지 17개월 연속 0원을 기록했다. 특히 연료소모량이 많은 장거리 노선의 항공권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저비용 항공사의 성장과 항공사의 노선 확장 또한 항공권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2010년부터 국내 저비용 항공사는 대형 항공사가 단독 취항하고 있던 괌, 세부와 같은 대양주 여행지에서 노선을 확대했다. 해외여행 인기에 여행 패턴이 다양화하면서 인기 여행지 노선을 증편하거나 새로운 여행지에 취항하는 경우도 늘었다. 이에 따라 가격 경쟁이 불붙으면서 평균 항공권 가격도 함께 내려간 것으로 풀이된다. 남미의 경우 tvN '꽃보다 청춘 페루' 방송 이후 지난 3년간 한국 여행객들에게 주목받는 여행지로 떠올랐다. 동시에 남미로 떠나는 항공편이 늘어나면서 남미 여행에 대한 진입장벽 및 항공권 가격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최형표 스카이스캐너 한국 시장 총괄 매니저는 "국내 저비용 항공사가 근거리뿐만 아니라 중거리까지 적극적으로 노선을 확대하고 있고 항공권 구매 채널이 다양해지면서 항공권 가격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저렴한 항공권과 신규 취항지가 늘어나면서 한국인 항공 여행객의 증가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