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사진사의 해피 프레임] 호주가 멈추는 그날, 호주 빅토리아주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멜버른이 속한 빅토리아주에서 최고 명소를 하나만 꼽으라면 역시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다. 어쩌면 동호주 최고의 명소일지도 모른다. 비현실적인 풍광 덕분에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 중 한 곳으로 꼽혔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여러 번 왔던 호주이고 반복해서 달리는 길인데 새롭다. 같은 하루를 반복하는 것 같지만 꼭 같은 하루가 있었던가. 시드니에서 멜버른으로 향하는 1100㎞의 도로. 비행기가 아닌 육로여서 만날 수 있는 좋은 풍경이 더 많았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호주는 우리나라와 계절이 반대다. 우리는 지금 가을에서 겨울로 향하고, 이곳은 봄에서 여름으로 향한다. 호주의 봄엔 '멜버른 컵'이 있다. 일종의 경마 경기인데 단순한 경기가 아니라 호주 전체의 축제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멜버른 컵의 인기 있는 행사 중 하나인 베스트 드레서 퍼레이드. 참가자가 아니어도 이날을 위해 관람객들은 자신을 뽐낼 수 있는 다양한 의상과 소품을 준비한다. 행사장 곳곳에서 마주치는 사람마다 웃음이 가득하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그레이트 오션 로드의 백미인 12사도. 찾아오기 쉬운 대낮보다 땅거미가 지기 시작하는 저녁에 인기가 더 많다. 봉우리들과 함께 물드는 수평선의 노을이 정말 아름답기 때문이다. 이곳은 마치 지구가 아닌 외계의 행성 같은 기분을 들게 한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숙소로 돌아가는 길, 도로에서 코알라를 만났다. 도로 위에 앉아 있는 게 아무래도 위험해 보여서 다른 차가 오기 전에 숲으로 보냈다. 느릿느릿 기어가는 모습이 귀여웠다. 세상에는 아직 사람이 보호해야 하는 것들이 제법 많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