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플러스] "유명 도시보다 덜 알려진 지방도시 여행이 좋다"
호텔스닷컴 빅데이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노르웨이 트롤퉁가.

"흔한 곳, 뻔한 먹거리는 가라."

여행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2000년대 출생자). 그들은 어떤 여행을 즐기고 어떤 먹거리를 선호할까. 결론부터 말하면 '독특함'이다. 알려지지 않은 지방 여행을 서슴없이 떠나고, 또 난생 처음 보는 음식도 마다하지 않는다. 세상에 없던 여행의 길을 걷고 있는 셈이다.

호텔스닷컴이 전 세계 밀레니얼 세대 678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35%가 잘 알려지지 않은 거리로 여행하는 일을 '나의 여행 버킷리스트'로 꼽았다.

새로운 언어 기술 습득 언제든 원하는 모험가

이들은 한마디로 모험가 스타일이다. 여행지에서 중요한 일로 꼽은 항목도 색다르다. △독특한 거리 음식 체험하기(33%) △새로운 언어와 기술 습득하기(33%) 등이다.

이번 설문에는 한국인 여행족도 300명 이상 참여했다. 이들 역시 글로벌 밀레니얼 세대의 여행 취향을 고스란히 갖고 있다. 동일한 질문에 대한 한국인 응답자(300명) 결과에서는 △독특한 거리 음식 체험하기(47%)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여행지에서 저녁거리를 구해 직접 만들어 먹기(40%) △친구 혹은 가족과 작은 시골마을을 걸어서 여행하기(33%) 등이 워너비 항목에 올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인생샷 위해선 기꺼이 목숨도 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진 한 장을 위해 목숨을 걸 수 있을까. 밀레니얼 세대라면 다르다. 밀레니얼 세대의 여행 버킷리스트에는 △폭포에서 셀카 찍기(26%)와 △산꼭대기에서 인증샷 찍기(22%)가 나란히 올라 있다. 48%에 달하는 응답이 위험스러운 인생샷 찍기인 셈이다. 한국인 여행족 역시 마찬가지다. 폭포에서 셀카 찍기(20%)와 산꼭대기에서 인증샷 찍기(14%)가 여행 버킷리스트 항목의 압도적인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SNS를 통한 인증과 자랑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 특징을 고스란히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가족보다는 친구와 여행하고픈 한국인

'여행 버킷리스트를 누구와 함께 실행하고 싶은가?'(중복 응답 가능)에 대한 질문에는 글로벌과 국내 설문 결과가 각각 다르게 나타나 눈길을 끈다. 글로벌 설문 결과 △부모나 조부모(40%) △형제나 자매(28%) △홀로(25%) △유명인(11%) 순이었던 반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결과에서는 △친구(55%) △부부나 연인(40%) △홀로(40%) △부모(35%) △형제나 자매(29%) 순으로 조사됐다.

호텔스닷컴 관계자는 "여행 트렌드를 이끄는 가장 강력한 동력인 밀레니얼 세대는 더 이상 유명 관광지를 찾아다니는 전통적인 여행 방식을 고수하지 않는다"며 "나 홀로든, 끼리끼리든 눈치 안 보고 즐기는 모험가 스타일"이라고 분석했다.

[신익수 여행+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