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버킷리스트] 잊지못할 경이로운 대자연…반 고흐의 발자취를 따라서
남미여행 파타고니아
거대한 페리토모레노 빙하·만년설 파이네 그란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 볼리비아 우유니소금호수

남미 여행은 페루의 공중도시 마추픽추,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 볼리비아 우유니소금호수, 칠레의 아타카마 사막과 푸콘, 푸에르토몬트, 그리고 세상의 끝 파타고니아, 아르헨티나의 페리토모레노 빙하와 바릴로체, 브라질의 이구아수 폭포 등 핵심 명소를 둘러보지 않고는 남미 여행을 했다고 감히 말을 꺼낼 수 없다. 곳곳에서 펼쳐지는 경이로운 대자연에 사뭇 경외감을 갖게 된다.

짙푸른 페리토모레노 빙하

'남미의 파리'라 불리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도 비행기로 3시간30분 떨어진 엘칼라파테. 엘칼라파테는 페리토모레노 빙하 투어를 위한 베이스캠프. 엘칼라파테는 파타고니아 지역에서 자라는 검푸른 야생 베리의 이름이다.

남위 50도 선을 따라 서쪽으로 끝없이 달리다 보면 거대한 안데스 산맥의 봉우리로 둘러싸인 페리토모레노 빙하를 만나게 된다. 페리토모레노 빙하는 1877년 프란시스코 파스 카시오 모레노가 발견했다. 빙하는 하얗다 못해 짙푸른 빛을 띤다.

1981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페리토모레노 국립공원의 빙하는 남극과 그린란드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빙하로 파타고니아 대륙 빙하에서 떨어져 나왔다.

빙하가 형성되는 2500m 고도에 비하면 페리토모레노 빙하의 고도는 1500m에 불과하다. 저지대임에도 이곳에 빙하가 만들어질 수 있었던 건 남극과 가까운 덕택이다.

내셔널지오그래픽 토레스 델 파이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만년설로 덮여 하얀 드레스를 걸친 듯한 토레스 델 파이네

파타고니아는 전 지구상에서 태곳적 자연이 가장 잘 보존된 곳으로 유명하다. 남아메리카 대륙의 남위 38도 선 이남 지역으로 서부는 칠레, 동부는 아르헨티나의 영토다. 안데스 산지와 파타고니아 고원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파타고니아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생물다양성 보존지역이다. 대초원에 3000m 내외의 높이로 치솟은 거대한 바위로 이뤄진 산봉우리들로 유명하다. 가장 유명한 곳은 파이네 산군. 1200만년 전에 화강암으로 형성된 거대한 산맥이다.

그중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는 파이네 그란데. 빙하와 만년설로 온통 새하얀 이 공원은 파타고니아 빙하지대의 남단에 자리하고 있다. 빙하가 녹은 물은 쪽빛을 자랑하는 크고 작은 호수와 맑은 강물로 흘러들어가 폭포를 타고 흐른다. 대지에는 바람에 정면으로 맞서는 드넓은 초원이 펼쳐져 있다.

높이 올라갈수록 점점 작아지는 렝가 숲이 있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면 지구상 가장 큰 새 날개가 3m에 달하는 콘도르, 검은대머리독수리가 날고 있다. 인기 있는 산책 코스는 숨 막히도록 아름다운 산과 호수와 거대한 벤티스쿠에로 빙하까지 이어져 있다.

푸에르토나탈레스를 거쳐 입성한 토레스 델 파이네. 화강암으로 이뤄진 3개의 봉우리. 이 거대한 봉우리는 만년설로 덮여 하얀 드레스를 걸쳐 입은 듯하다.

정성여행에서 남미 정통 핵심일주 28일 상품을 판매한다. 남미 여행은 봄철인 10월 말부터 여행 적기다. 인천~남미 구간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 비즈니스 클래스도 저렴한 가격(300만원 추가)으로 진행한다. 노쇼핑, 노옵션. 매주 화요일 오후 3시 상품설명회 진행. 1월 7일 출발 확정. 가격은 1949만원.

남프랑스 리버 크루즈
추석연휴 황금 절호의 기회…스위트 크루즈 예술여행

누구나 한번쯤은 꿈꿔봤을 그림 같은 유럽 여행, 늘 시간이 부족해 망설였다면? 올해 추석 황금연휴가 절호의 찬스다. 하루만 연차를 내도 최대 10일을 쉴 수 있어 장거리 여행 하기에 적합하다. 연휴 기간 장거리 여행이 피곤하지 않을까 싶어 망설여진다면 유럽 리버크루즈가 정답이다. 리버크루즈여행은 기존 패키지여행과는 달리 장시간 차량 이동, 매일 바뀌는 숙소, 매일 짐을 싸고 풀어야 하는 불편함이 없다. 일단 리버크루즈에 오르는 순간부터 해야 할 일이라고는 '온전히 누리는 것'뿐이다.

침대에 누워 파노라마 뷰 전망 즐겨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파노라마 뷰 발코니 선실 아발론 워터웨이즈

남프랑스 리버크루즈를 대표하는 크루즈는 아발론 워터웨이즈. 유럽 리버크루즈 베스트4에 손꼽히는 럭셔리 크루즈선사다.

아발론 워터웨이즈는 정통 리버크루즈 선사로서 유럽에서 가장 연식이 짧은 스위트 크루즈 선을 운영하고 있다. 다른 선사와 달리 천장에서 바닥까지 통유리로 되어있는 발코니 선실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타 리버크루즈보다 훨씬 시원한 파노라마 뷰를 즐길 수 있는데 창을 향해 있는 침대에 누워 유럽 강변 특유의 분위기와 아름다움을 한순간도 놓치지 않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발코니 선실에서 파노라마 뷰를 감상하며 선내에서 제공하는 최고급 식사와 서비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사진이나 그림을 통해 봐왔던 유럽 강변의 풍경을 배경으로 선내에서 준비한 강연을 즐기고 매일 정박하는 유럽 소도시에서 수급한 신선한 식자재로 만든 고급 코스 요리를 맛볼 수도 있다.

지역 특산 와인과 맥주까지 포함된 식사에서는 크루즈가 통과하는 유럽 곳곳의 향취가 그대로 묻어난다. 이렇게 선내 생활을 만끽하는 동안 유럽 곳곳의 소도시로 향하기 때문에 이동 시간을 느낄 수 없어 더욱 좋다.

론강 따라 반 고흐 작품세계 감상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여행의 낭만 가득한 남프랑스 리버크루즈

남프랑스 리버크루즈는 론강을 따라 가며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차례로 만나게 된다. 남프랑스를 지나 지중해로 흐르는 론강을 따라 5박의 크루즈 일정 동안 반 고흐가 사랑한 도시 아를, 14세기 아비뇽 유수의 배경이 된 아비뇽, 중세 로마네스크미술 문화의 중심지 비비에르, 빛의 도시 리옹 등에 기항한다.

리버크루즈로 유럽을 여행하다 보면 유럽에서 가장 매혹적인 도시들은 모두 강변에 위치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크루즈가 강변에 정박하기 때문에 하선 후 바로 자유 관광을 해도 될 만큼 접근성이 좋다.

선사에서 준비한 기항지 관광을 이용하면 전문 로컬 가이드와 함께 더욱 수준 높은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리버크루즈에는 이런 기항지 관광비용이 모두 포함되어 있어 추가 비용 없이 선사에서 준비한 최고의 투어 코스를 맘 편히 즐기기만 하면 된다. 물론 가이드가 동행하지 않는 일정을 선택해도 강변을 이어진 아기자기한 산책로를 걷다 보면 진정한 의미의 힐링을 만끽할 수 있다.

레드캡투어에서 남프랑스 리버크루즈 9박10일 여행상품을 판매한다. 밀라노, 아를, 아비뇽, 비비에르, 투르농, 비엔, 리옹, 베네치아 관광, 크루즈 승하선 전후 관광 및 호텔 숙박 모두 포함. 전 일정 기항지 관광 포함. 전 일정 식사 포함. 에미리트항공 이용. 10월 1일 단 1회 출발. 요금은 899만원.

[전기환 여행작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