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빅데이터] 항공권 예약은 월요일에, 출발은 금요일에
인터파크투어 빅데이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여행에도 패턴이 있다. 물보다 사람이 많은 휴가 시즌이 있는가 하면 비행기가 절반도 차지 않는 극비수기도 있다. 지난 몇 년간 자유여행이 인기였다면 최근에는 패키지 여행이 주목받고 있다. 해마다 돌고 도는 여행 패턴. 2017년 지금 우리의 여행은 어떤 모습일까.

항공권 예약은 주 초반에

예약하는 순간부터 알아볼까. 온라인 여행사 인터파크 투어가 최근 1년간(2016년 7월 1일~2017년 6월 30일) 요일별 해외 항공권 예약 인원을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은 인원이 몰린 요일은 월요일(17.6%)인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화요일(17.1%)이었고 수요일(16.2%)과 목요일(15.4%)이 그 뒤를 이었다. 주초에 예약이 몰리고 후반부로 갈수록 완만하게 낮아지는 식이다.

하루 중 해외 항공권을 예약하는 시간대는 오후 3시에서 6시 사이가 20%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낮 12시에서 오후 3시 사이와 오전 9시에서 낮 12시 사이가 각각 19%와 17% 점유율로 2위, 3위를 차지했다. 6시 이후로는 14%대로 크게 떨어졌다.

이 같은 분석 결과에 대해 인터파크 투어는 "직장인의 경우 월요병 등 업무 스트레스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를 더 높이는 경향이 있다"면서 "월요일 예약 비중이 높은 것 역시 이 같은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점심 이후 시간대 예약률이 높은 것에 대해서는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예약하면 기분 전환의 효과가 있다"며 "이 때문에 일과 시간 중 나른해지기 쉬운 점심 이후 시간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떠나는 요일은 금요일(17.6%) 선호

통계 결과에 따르면 월요일 오후 3시에 예약하는 사람이 가장 많다. 그렇다면 출발하는 날짜로는 어느 요일이 가장 인기일까.

최근 1년 동안 해외여행 출발 요일을 살펴보면 금요일과 토요일이 각각 17.6%와 16.5% 점유율로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주말을 활용하면 하루 이틀만 휴가를 내도 단거리 해외를 충분히 즐기고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인터파크 투어의 2016년 해외 항공권 판매 인기 지역 역시 동남아 30.5%, 일본 21.4%, 중국 14.1%로 단거리 여행지들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출발일 비중이 가장 낮은 화요일도 11.4%를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특정 요일 쏠림 현상이 낮고 요일별 편차가 크지 않은 패턴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항공권 특가가 상대적으로 주중 출발에 많이 나오는 편"이라며 "여행을 쉽게 떠나며 가격에 민감한 '여행 즉행족'들은 저렴한 주중 출발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최근 6월과 9월 증가하며 휴가 분산 트렌드

그렇다면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해외여행을 떠나는 시기는 언제일까.

인터파크 투어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의 데이터를 분석해 본 결과 연중 해외여행 성수기는 여름휴가철인 7~8월과 연말인 12월인 것으로 밝혀졌다.

3년 동안 1위를 앞다툰 해당 두 시기는 방학기간과도 겹치는 전통적인 휴가철이다.

가족 여행객이나 배낭여행을 떠나는 학생들도 주로 방학을 활용해 여행을 떠나며 직장인 역시 상대적으로 마음 편하게 휴가를 낼 수 있는 시즌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연중 비수기는 방학이 끝나고 신학기가 시작되는 3~4월이었다. 평균 6% 정도로 성수기의 절반 수준을 기록했다.

새로운 제도와 트렌드가 해외여행에 긍정적인 변화를 낳기도 했다.

2013년 대체공휴일 제도 도입으로 설날과 추석에 장기간의 황금연휴가 생겨난 이후 2015년 2월과 2016년 9월에는 평년에 비해 여행객이 1%포인트 정도 크게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한 번뿐인 인생 즐겁게 살자는 '욜로(YOLO)' 트렌드는 "휴가도 여유롭게 즐기자"는 분위기를 만들면서 2016년은 여름휴가 시즌 성수기 전후인 6월과 9월 여행객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김수민 여행+ 작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