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 화제] 프랑스관광청 한국지사장에 코린 풀키에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프랑스관광청은 한국사무소 지사장으로 코린 풀키에 씨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한국사무소를 총괄했던 프레데리크 탕봉 지사장은 6월 1일자로 프랑스관광청 스위스사무소 지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풀키에 신임 지사장은 1986년 소제투어를 시작으로 다양한 관광업체에 종사한 국제행사업무통이다. 특히 '포뮬러1' 경기 주요 스폰서 업무를 담당하며 F1 그랑프리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쌓은 독특한 이력도 소유하고 있다. 관광청과 인연을 맺은 건 2008년이다. 2002년 샤르트르 관광안내사무소 소장을 역임한 후 2008년 주미 프랑스관광청 뉴욕지사 부소장으로 선임되며 프랑스관광청과의 인연이 시작됐고, 한국사무소 지사장으로 부임하기 이전까지는 오스트리아를 비롯해 중부유럽 14개 시장을 총괄하는 주오스트리아 및 중부유럽지방 프랑스관광청 빈사무소 지사장을 역임했다. 풀키에 지사장은 "프랑스관광청 한국사무소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며 "한국은 매우 역동적인 시장으로 알려져 있어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지연 여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