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의 술 냉장고] 봄을 알리는 꽃술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국이 꽃으로 아름답게 물들었다. 벚꽃, 산수유, 유채, 진달래, 철쭉, 튤립 등. 꽃망울을 터뜨리며 화사하게 피어난 다양한 꽃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꽃의 맛과 향이 그대로 담긴 술은 없을까? 당연히 있다. 우리 선조들은 꽃을 이용해 다양한 술을 빚었다. 매화, 국화, 진달래, 야생화 등. 그 중 진달래꽃으로 빚은 술이 바로 두견주다. 여기에서 두견주라고 하는 이유는 진달래꽃을 두견(杜鵑)화라고도 불렀기 때문. '진달래'는 식용이 가능하다. '아지라인'이라는 성분이 담겨 있어 항산화 효과뿐만 아니라 성인병 예방에 효능이 있다. 만성 기관지염에 좋고 혈액 순환, 피로회복에 좋다고 알려져 있어 우리 술에 곧잘 사용되었다.

진달래의 효능은 '두견주'의 설화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궁예를 몰아내고 왕건을 추대하여 고려를 세우는 데 공을 세우고, 개국 1등 공신에 책봉된 복지겸 장군의 이야기다. 개국의 위업을 이룩한 장군은 나라가 안정되자 고향인 면천으로 낙향해 백성과 더불어 살아갔다. 그러던 그에게 큰 병이 들었다. 온갖 약을 써도 차도가 없었다. 효성이 지극했던 그의 어린 딸 영랑은 쇠약해진 아버지를 위해 매일 같이 면천의 아미산에 올랐다. 아버지의 병을 낫게 해달라고 기도를 드렸던 것.

백일째 되던 날 꿈에서 신령의 계시를 받게 되었다. 마을에 은행나무를 두 그루 심어 정성을 드리고, 기가 막힌 물맛을 자랑했던 '안샘'의 물을 떠서 진달래꽃으로 두견주를 빚어 아버지께 드리라는 것이었다. 그 뒤 장군의 병은 씻은 듯 나았다고 한다. 이때부터 면천두견주는 '효성으로 빚어 아버지의 생명을 구한 술'이라는 명주로 알려지게 되었고, 면천에서는 두견주를 약술로 빚게 되었다. 이 설화에 함께 나오는 은행나무는 실제로 만나볼 수 있다. 지금의 옛 면천초등학교 터에 자리 잡고 있으며, 당진시내 최고 수령을 자랑한다. 국가천연기념물 제551호로 지정되어 있다.

복지겸 장군의 병을 고친 면천두견주는 당진을 대표하는 술로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기에 이른다. 김대건 신부의 생가인 솔뫼성지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께 당진시가 준비한 선물이 바로 면천두견주. 1000년의 이야기를 간직한 술. 서울의 문배주, 경상북도의 경주교동법주와 함께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지정되어 있는 술이라 그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하지 않았을까?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면천두견주는 4월 초순에 진달래꽃을 채취해 꽃술을 떼고 말려 두었다가 술을 빚을 때 함께 혼합하여 빚는다. 진달래꽃 빛깔이 그대로 술에 녹아들어 연한 황갈색을 띤다. 신맛과 누룩 냄새가 거의 없고 진달래꽃의 그윽한 향을 느낄 수 있다. 알코올 함량은 18%로 다소 높은편. 하지만 은은한 단맛이 있고 부드러워 마시기에 편하다. 1986년 11월 1일 고(故) 박승규 씨가 기능보유자로 지정돼 전승됐으며, 이후 2004년 8월 결성된 보존회가 2007년 3월 문화재청으로부터 '면천두견주 보존회'로 인정받으며 명맥을 이어왔다. 당진은 지금 진달래꽃이 만발했다. 역사와 전통이 만나 더욱 의미가 있는 꽃이다. 꽃이 다 지기 전에 이곳에 가보는 건 어떨까? 진달래꽃으로 예쁘게 부쳐낸 화전에 두견주 한 잔 하면 입 안에서 봄꽃의 향연이 펼쳐질 것만 같다.

[이지민 전통술 칼럼리스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