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사진사의 해피 프레임] 요르단 `페트라`
시간을 삼킨 고대 도시 요르단 '페트라' 이곳의 사진 한 장에 이끌려 4개월을 머무를 수 밖에 없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거친 사막 한가운데 펼쳐진 붉은 사암지대. 그곳엔 시간을 삼킨 듯한 고대 도시 페트라와 유목민 나바테아인이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페트라 유적 일대에선 다양한 색의 천연 모래가 난다. 사람이 다니는 길목에 무지개색 사암을 늘어놓고 파는 꼬마.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과거 페트라의 은행 혹은 법원 역할을 했다는 광장. 아직도 발굴되지 않은 유적이 많다고 한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한가로이 풀을 뜯는 낙타. 황량한 사막 환경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이곳 원주민 베두인을 닮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