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 화제] 인증샷 한장에 1000만원? 여행하며 억대 연봉 버는 커플
'여행가 화제'라면 이쯤은 돼야 하지 않을까.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는 여행족. 게다가 여행하면서 억대 연봉까지 번다면.

놀랍다. 이런 스토리가 100% '레알' 실화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들이 잇따라 파워 여행블로거로 세계 각지를 여행 중인 잭 모리스(26)와 로렌 불런(24)의 흥미로운 사연을 전하고 있다.

두 사람의 취미이자 직업은 진짜 여행. 하는 일도 여행의 연장선이다. 그저 세계 각지를 돌며 명소를 찾는다. 그리고 인증샷을 남긴다. 물론 이 사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간다. 그렇다면 돈은? 상상하는 그대로다. 이렇게 촬영된 사진을 자신들의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여러 회사들이 후원을 해 준다. 그렇다면 얼마나 벌까.

상상 초월이다.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 올려주고 받는 대가는 무려 1만달러(약 1100만원) 안팎이다. 누구나 꿈꾸는 일이 현실이 된 셈이다. 아, 부럽겠지만 누구나 이렇게 될 수는 없다. 이 둘의 폴로어 숫자는 각각 200만명, 120만명에 달하니깐. 그야말로 파워풀한 '프로 여행가'인 셈이다.

먼저 억대 프로 여행가가 된 사람은 남자 모리스 씨. 나우뉴스에 따르면 영국 맨체스터 출신인 그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5년간 카페트 청소부로 일하다가 5년 전 배낭을 메고 훌쩍 세계여행에 나선다. 그리고 한 일은 추종자 모으기. 자신의 여행기를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남기며 전 세계 수많은 '추종자'를 모은 것이다. 모리스가 여자친구 불런을 처음 만난 장소도 여행지다. 때는 작년 3월. 남태평양의 보석 같은 섬 피지를 여행하던 중 호주 출신의 불런을 만나 사랑에 빠진 거다.

그 뒤 둘은 의기투합한다. 나우뉴스는 두 사람이 여행지에서 함께 찍은 사진이나 각각 싱글로 찍은 셀카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지금처럼 환상적인 직업(?)을 갖게 됐다고 전한다.

이 두 사람이 돌아다닌 지역은 무려 45개국. 베이스캠프 같은 나라도 있다. 그게 발리. 아예 발리에 집을 마련하고 재충전하며 다음 목적지와 계획을 정한다. 모리스의 멘트를 들으면 더 열받을 터. "사진 촬영은 대부분 일출 후 1시간 내에 이루어집니다. 아무리 관광객이 많은 지역도 이 시간이 가장 한가하거든요". 그저 부러울 뿐이다.

[신익수 여행+ 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